[조선일보] 이재용, 정경유착 끊을 수 있나 청문회 안민석 의원 질의에 대답 회피…”앞으로는 정말 성심성의껏 해나가겠다” 반복

81689599_2
[동아일보] 안민석 “朴대통령, 창조경제 30~40분 간 논할 머리 안 돼” 돌직구
2016.12.06
ohmynews_com_20161206_181345
[오마이뉴스] [팟짱 인터뷰 전문] 안민석 “여유만만 이재용, 300억 껌깞 취급했다”
2016.12.06

[조선일보] 이재용, 정경유착 끊을 수 있나 청문회 안민석 의원 질의에 대답 회피…”앞으로는 정말 성심성의껏 해나가겠다” 반복

2016120601306_0

[조선일보] 2016-12-01 19:29:08

 기사다시보기   

이재용, 정경유착 끊을 수 있나

청문회 안민석 의원 질의에 대답 회피…

“앞으로는 정말 성심성의껏 해나가겠다” 반복

2016120601306_0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청문회에서 정경유착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TV조선 뉴스화면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청문회에서 정경유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오전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 참석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촛불 집회에 나간 재벌 총수를 본 적이 없다”라며 “국민들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함께 촛불집회에서 ‘재벌도 공범이다’라고 외친다. 공범 맞냐”고 물었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을 향해 “정경유착을 끊겠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그의 진실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이재용 부회장은 “우리가 많이 미비한 적이 있었던 것 같다. 죄송하다. 국민들의 말을 준엄하게 받아드리고 반성하고 있다”며 “나 자신도 부족한게 너무 많고 우리 삼성도 바꿔야 할 점, 시대의 변화에 따라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는 점 이번 사태를 통해 많이 느끼고 반성했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압력이든 성실히 기업을 운영하겠다. 국민들을 실망시켜드리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그러나 안 의원이 “정경유착 고리 끊을 수 있냐”고 재차 물었지만 이재용 부회장은 “앞으로는 좋은 회사의 모습을 만들도록 정말 성심성의껏 해나갈 것”이라고만 답하며 정경유착에 대한 확실한 대답은 회피했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