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안민석 “최순실, 수천억대 재산 독일로 빼돌린 정황 있어”

[이데일리] 2016.12.11 13:07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edaily.co.kr

 

기사다시보기

 

안민석 “최순실, 수천억대 재산

독일로 빼돌린 정황 있어”

 

ps16121100172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비선 실세’ 최순실의 수천억대 자금세탁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11일 방송된 MBC ‘시사토크 이슈를 말한다’에 출연해 최씨가 1990년대 때부터 수천억대 재산을 독일로 빼돌린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안 의원은 “최씨가 독일에서 사업을 벌인 90년대부터 수천억의 재산을 배돌렸다”며 “현재 최씨의 재산이 수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씨의 전 남편 정윤회 씨 역시 90년대 초반 독일에서 회사를 설립하고 재산을 빼돌렸다는 독일 제보를 받았다”며 “이들의 비리를 특검에서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안 의원은 2014년 4월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의 공주승마 특혜 의혹 제기를 시작으로 정유라 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및 학점 특혜, 최순실 씨의 언니 최순득 씨의 딸 장시호 씨의 존재, 박 대통령 대포폰 사용 등의 폭로로 최순실 게이트 정국을 파헤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안 의원과 함께 출연한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역시 “국정농단의 핵심 인물 최순실 씨가 청문회에 출석할 때까지 청문회를 추진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15일 예정된 최순실 국조특위 4차 청문회에서는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이자 2014년 비선실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은 정윤회 전 박근혜 의원 비서실장 등이 출석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된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