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1] 안민석 “靑간호장교, 朴대통령에’야매 필러시술'” 의혹 제기

[뉴스1] 조규희 기자, 서미선 기자 | 2016-12-14 20:59 송고

 

 기사다시보기  

안민석 간호장교,

대통령에야매 필러시술‘” 의혹 제기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왼쪽부터)과 손혜원 의원, 안민석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3차 청문회에서 대화 나누고 있다. 2016.12.14/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왼쪽부터)과 손혜원 의원, 안민석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3차 청문회에서 대화 나누고 있다. 2016.12.14/뉴스1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청와대 간호장교였던 조여옥 대위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이른바 ‘야매’ 필러 시술 의혹을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및 대통령 주치의들이 대통령 필러시술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자 이같은 의혹을 내놨다.
안 의원은 “김 원장이 (필러시술을) 한 적이 없으면 또 다른 사람이 필러 시술을 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며 “주사를 잘 놓는 조 대위가 필러시술을 배워 대통령에게 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고 관련자들을 추궁했다.
이와 관련, 조 대위와 함께 청와대에서 간호장교로 근무했던 신보라 예비역 대위는 ‘조 대위가 주사를 잘 놓는다고 소문이 났더라’는 손혜원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제가 들은 바로는 그렇다”라고 답변한 바 있다.
안 의원은  “가장 옆에 있는 조 대위가 마늘주사, 백옥주사 맞는 것도 도와주고 조 대위가 시술을 하면 대통령의 마음이 편했을 것 같다”며 “약은 최순실씨 같은 비선에게서 받아서 했을 수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여기에 손 의원은 참사 당일 관저에 전달된 의료용 가글의 용도와 관련, “필러할 때 가글이 많이 쓰인다”는 필러시술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손 의원은 “의료용 가글을 필러할 때 많이 쓴다고 한다. 입이 마비가 돼 양치를 못할 때 주로 쓰라고 의사들도 권고한다고 한다. 가글을 간호장교가 가져간 것은 약간 의심할 만한 일이라고 많은 분들이 제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원장은 “대통령 주변에 의사가 많은데 비의료인에게 맡기겠느냐”고 부정적 시각을 보였다.
신 대위는 ‘대통령이 평상시에 의료용 가글을 자주 사용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몇 번 찾으신 적은 있지만 용도까지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