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순실 유령회사’로 추정되는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사진)

[YTN] 2017-01-09 16:10

 뉴스다시보기  

.

 ‘최순실 유령회사’로 추정되는

현장 사진이 공개됐다(사진)

.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최순실 페이퍼컴퍼니’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현장 사진을 공개하기 전 안민석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얼마 전 독일 검찰과 면담을 갖고 독일 현지에 있는 페이퍼컴퍼니 현장에 다녀왔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오후에 한국으로 귀국한 안 의원은 라디오에서 “현지에서 도움을 받아 겨우 독일의 담당 검사와 면담을 했다”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한국 검찰이 독일 검찰에 처음으로 협조 요청 공문을 보낸 건 불과 10일가량 전인 12월 27일이었다. 안 의원은 ‘(최순실 돈세탁 문제) 조사하면서 독일 검찰에선 진작 여름부터 언제든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이렇게 협조요청을 늦게 한 것을 독일 검찰로선 이해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로 공문을 직접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ytn_co_kr_20170109_182226

또한 인터뷰에서 안 의원은 돈세탁 전문가와 동행해 “현장에 가서 20개 정도 페이퍼컴퍼니를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페이퍼컴퍼니로 추정되는 현장을 방문한 안 의원은 현장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한 건물을 공유하는 여러 회사의 간판이 나오지만, 안 의원의 말처럼 현장에는 ‘아무도 없었다’.안 의원에 따르면 현지에서 몇 달 동안 최순실 씨의 재산을 추적하는 도움의 손길도 있다. 하지만 안 의원은 ‘돈세탁 흐름은 굉장히 복잡하고, 현재 특검만으론 시간도 인원도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92년 독일에 처음 세운 페이퍼컴퍼니인 유벨의 대표 최순실은 구치소 청문회에서 해당 회사를 처음 듣는다고 말했고, 미국에 체류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