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선정하고 유족 지원 필요”

1979년 10월, 박정희 유신체제에 저항해 일어났던 부마민주항쟁을 국가기념일로 선정하고, 관련 유족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와 조윤명 부마항쟁진상규명위원회 상임위원은 여야 국회의원 46명의 공동주최로 8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리는 토론회를 앞두고 미리 낸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사하갑)을 비롯한 의원들은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과 정신계승의 제도적 과제 해결 모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연다.
최인호 의원은 자료에서 “부마민주항쟁은 유신체제에 맞서 싸운 항쟁으로 민주주의의 물꼬를 튼 대표적인 민주항쟁이다”며 “그러나 38년 전 부마항쟁 당시 유신체제 정권은 자신들에게 맞서 싸운 시민들과 학생들에게 억울하게 ‘폭도’의 누명을 씌웠고, 부마’민주항쟁’이 아닌 부마’사태’로 명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정부는 억울한 누명을 쓴 부마민주항쟁에 참여한 시민들과 부마민주항쟁 자체에 대한 3년간의 진상조사를 진행했고, 지난 10월 5일 부로 진상조사를 끝마쳤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최인호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개최한 취지에 대해 “정부는 지난 3년간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을 해 왔고 그 기간이 끝남에 따라서 그 동안의 진상규명의 조사 및 분석의 성과를 평가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는 발제문을 통해 “부마항쟁이 없었다면 5.18민주항쟁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부마민주항쟁이 한국 민주항쟁의 물꼬를 튼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켰다.

조윤명 부마항쟁진상규명위원회 상임위원은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 활동의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부마민주항쟁의 항쟁정신을 우리는 기억해야 하고 계승해야 하며, 항쟁 관련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지원이 필요하다”고 피력하였다.

정광민 10·16부마항쟁연구소 이사장은 “4대 민주항쟁 중 부마항쟁은 기념관이 하나도 없으며, 국가기념일로 선정되지도 않았다”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과 부마민주항쟁기념관 건립을 제시하였다.

최인호 의원은 토론회를 “부마항쟁의 뜻을 기리고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부마민주항쟁을 개정헌법에 반영하는 등 관련 법제도 개선을 도출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부마민주항쟁은 아직 국가념일로 지정되지 않았다. 올해 창원시는 옛 마산에서 일어났던 부마민주항쟁(10월 18일)을 ‘창원시 기념일’로 지정해, 지난 10월 18일 첫 ‘창원시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열었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강창일·설훈·안민석·노웅래·민병두·안규백·정성호·민홍철·박광온·서영교·윤관석·윤후덕·이원욱·전현희·한정애·강병원·강훈식·권미혁·기동민·김경수·김병기·김정우·김종민·김철민·김한정·김해영·박재호·박정·서형수·손혜원·송기헌·신창현·안호영·위성곤·임종성·전재수·정재호·조승래·최운열·최인호·황희, 국민의당 정동영·주승용·윤영일·최경환, 정의당 노희찬 의원이 공동으로 마련한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