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안민석 “나경원, 서울시장 생각해 IOC에 엉뚱한 서신 보냈나”

캡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겉보기엔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정치적 위기를 맞은 듯하지만 평화올림픽을 반대하는 보수진영의 아이콘이 돼 그토록 바라던 서울시장 후보에 성큼 다가섰다”며 “올림픽으로 가장 득을 본 정치인”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올림픽을 이용하려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엉뚱한 서신을 보냈다면 비난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나경원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 이행에 사로잡혀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둔갑시키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는 IOC 헌장에 분명히 명시된 올림픽의 ‘정치 중립성’ 원칙에 위배되는 일”이라며 “이러한 우려를 담아 IOC 및 IPC 지도부에 서한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21일 청와대의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평창동계올림픽 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을 맡은 나 의원의 파면·자격 박탈·해임 등을 건의하는 청원이 10여 건 등록됐다. 24일 현재 이 중 한 건은 참여 인원 20만명을 넘겨 청와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출처: 중앙일보] 안민석 “나경원, 서울시장 생각해 IOC에 엉뚱한 서신 보냈나”
http://news.joins.com/article/22312489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