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신문] 올림픽 끝났지만 스포츠 R&D “저조”…해결책 모색한다

2
20180313 국민대학교 북악정치포럼 강연
2018.03.19
9
20180321 제 7회 과총 과학기술혁신 정책포럼 스포츠 산업과 과학기술의 역할
2018.03.21

[한국대학신문] 올림픽 끝났지만 스포츠 R&D “저조”…해결책 모색한다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과총, 회장 김명자)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1일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스포츠 산업과 과학기술의 역할’을 주제로 ‘과총 과학기술혁신정책포럼’을 공동 개최한다.
작년 문화체육관광부 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96%의 스포츠 사업체가 10인 미만의 소기업이며, 기초‧원천 기술의 부족으로 스키, 스노보드 용품의 국내 제작사가 드문 상황이다. 문체부도 2007년부터 5년간 총 250억원을 투입한 바 있으나, 단기성 사업으로 진행되어 연구 성과와 노하우가 축적되기 어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선진국은 올림픽에 대비하기 위한 스포츠 산업 투자에 열을 올리고 있어 대비된다. 독일은 스포츠장비연구소(FES) 전담으로 썰매 기술을 연구하고, 1급 기밀로 분류해 관리한다.
영국은 2006년부터 ‘연구혁신’(Research and Innovation) 프로그램을 통해 연 16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탄소섬유 부품을 장착한 조정 보트를 선보이며 메달 사냥에 기여했다. 캐나다도 ‘시상대 점령(Own The Podium)’ 계획을 세워 7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1400조원 규모의 글로벌 스포츠 산업시장 진출을 위한 R&D 투자 확대와 스포츠과학 원천기술의 확보 방안에 착수해야 하는 이유와 현황, 발전전략을 모색한다.
이기광 국민대 교수(체육학)가 ‘스포츠 산업발전과 과학기술’, 최해천 서울대 교수(공과대학)가 ‘동계스포츠와 과학기술’을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다.
강준호 서울대 교수(체육과학)를 좌장으로, 김영관 전남대 교수(체육교육), 김윤수 ㈜애플라인드 대표, 김혜영 한체대 교수(교양교직과정부), 임영아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산업과장, 황종학 한국스포츠개발원 수석연구위원 등이 참여하는 토론이 이어진다.

http://news.unn.net/news/articleView.html?idxno=187044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