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안민석 “박근혜, 1심 선고장에 직접 나와 사과해야’

[이데일리 신태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공판일인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일정이 게시돼 있다.

[이데일리 신태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공판일인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일정이 게시돼 있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 선고장에 직접 나와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이 TV생중계 금지를 요구했다”며 “이는 국정농단만큼이나 재판 부분은 국민을 우습게 보는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정상적인 사고라면 오늘 1심 선고하는 날에서는 본인이 직접 나와서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의 형량에 대해선 “박 전 대통령의 재판 거부도 형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그래서 어쩌면 구형보다 더 높게 나올 수 있다. 보통은 판사에게 괘씸죄로 걸리면 더 많은 형이 선고하지 않느냐. 재판 거부를 참작을 해서 구형보다 더 높게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만약 제가 1억 뇌물을 받으면 감옥을 10년을 산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지금 1000억 가까운 뇌물이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애초에 이게 무기징역도 가능했던 정도의 범죄 행위다. 그러니까 기존의 구형량 플러스 재판 거부. 이거까지 한다고 그러면 우선적으로 최순실 형량보다는 결코 낮게 나올 수가 없다”고 부연했다.

http://www.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2036886619173496&cateNo=&mediaCodeNo=257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