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신문] 안민석, 성범죄 교직원 수업 배제 법안 발의

교직원이 성범죄처럼 반교육적이고 사회적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으면 기소 전이라도, 수업 등에서 배제하여 학생을 보호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오산) 의원은 30일 유치원장이나 학교의 교직원이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범죄 혐의로 수사기관에 조사나 수사를 받는 경우 학생을 직접 대면하는 업무나 수업에서 배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유아교육법 개정안’과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매년 교직원의 성범죄 등 반교육적인 사회적 범죄가 끊이지 않아, 엄중한 처벌과 함께 학생을 보호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 미투 운동이 교육계로도 확산되고, 교직원들의 성범죄 사실이 드러나면서 사회적 충격을 주었고, 이에 교육부는 엄중한 처벌과 직위해제 등 학생보호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안 의원은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교육부 대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한 법안”이라며, “교육 현장의 신뢰를 높여 아이들과 학부모가 안심할 교육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