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유치는 비핵화의 불가역적 신의 한 수>

 

 

오늘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북이 공동유치하기로 합의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의 비핵화 의지를 표명한 신의 한 수가 올림픽 공동개최이다.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 선언은 비핵화를 불가역적으로 만들게 될 것이며, 남북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을 촉진하게 될 것이다.

 

첫째,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는 북한을 국제사회로 끌어들이는 보증수표이자 비핵화의 불가역적 선택이 될 것이다. 북한의 올림픽 공동유치선언은 전 세계에 비핵화 약속을 선언하는 것이며, 유치운동 기간을 포함한 준비기간은 북이 국제사회의 일원이 되는 과정이 될 것이다. 비핵화 없는 올림픽유치는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둘째, 북한의 개방을 앞당길 것이다. 우리도 서울올림픽을 통해 개방화가 이루어졌고, 중국 역시 2008 북경올림픽이 없었더라면 지금처럼 개방 되지 않았을 것이다. 북한도 올림픽을 치르게 된다면 개방화의 속도가 훨씬 빨라질 것이다.

 

셋째, 남북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을 촉진할 것이다.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 개최는 남과 북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는 실질적인 대책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3차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의 올림픽 공동유치선언으로 유치가 성사될까?

 

결론부터 말하면 유치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도 바흐 IOC 위원장은 자신의 임기를 마치는 2025년까지 남북공동개최 유치를 위해 적절한 역할을 할 것이다. 최후의 분단국인 남북한 올림픽 공동개최는 1896년 근대올림픽 부활이후 올림픽이념에 가장 부합되는 올림픽을 통한 평화실현이 될 것이므로 바흐가 앞장서 도울 것으로 확신하는데 최근 문재인 대통령에게 힘을 실어준 바 있다. 또 20년 넘게 IOC 위원을 하고 있는 북한 장웅 위원과 남한의 글로벌기업과 정부 및 체육인들이 똘똘 뭉친다면 유치 가능성은 한층 높아 보인다.

 

한편 북에 필요한 경기장을 포함한 인프라는 어떤 비용으로 건설될까?

 

혹자는 올림픽 공동개최가 결국은 남한의 경제적 부담으로 초래될 것으로 우려한다. 평양에는 5.1경기장 등 많은 체육시설들이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제되면 북한 스스로가 기존 경기장을 개보수하거나 새로 건립할 수 있다. 만약 외부로부터의 지원이 필요하다면, 코카콜라, 맥도날드, 소니, 삼성, LG 같은 다국적 기업이 평양과 개성에 경기장을 만들고 브랜드를 넣게 하는 명칭권리(Naming Rjght)를 활용할 수도 있다. 또한 북한의 비핵화가 이루어지면 북한의 인프라 구축에 필요한 비용을 IMF나 WB 등의 장기차관을 활용할 수 있으며 남한이 퍼주기 한다는 비난과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오늘 남북정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라는 신의 한 수 선언은 전 세계로부터 지지와 성원을 받아 결국 2032년 서울과 평양을 비롯한 남북 주요도시에서 올림픽이 치러지는 꿈이 현실이 될 것이다. 그리고 더 이상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의지를 의심받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신의 한 수를 환영할 것이다. 통일올림픽의 첫발을 띤 오늘 두 정상께 감사드린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