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사사건건] 안민석 “권성동, 법사위원장이어서 수사 제대로 못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국회 ‘원 구성’이 진통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야당의 책임을 거듭 강조했다.

안 의원은 오늘(4일) KBS 1TV <사사건건>에 출연해 “국민들이 여당에게 힘을 실어줬으니 한 번 당신들(민주당)이 주도를 해봐라. 이런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한 데 야당이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어 “특히 운영위는 2004년부터 집권 여당에서 가져온 건데 운영위조차 달라고 생떼쓰는 모습이 여전히 야당은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답했다.

함께 출연한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에 대해 “지방권력까지 민주당에 모두 갔는데 적어도 국회에서만큼은 견제와 균형을 만들 수 있는 민주당의 배려가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운영위원장은 여당이 가져도 된다고 생각하지만 법사위원장은 야당에게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입법 권력마저 여당이 독식하려 한다’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에게 영상편지를 해 달라는 주문에 안 의원은 “김 권한대행은 두 가지를 사과해야 한다. 첫째는 ‘원 구성’을 지연시키는 거에 대해 사과하고, 두번째는 이정미 재판관과 도올 선생을 본인들의 허가 없이 비상대책위원회에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이분들께 사과전화해야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안 의원은 또 오늘(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과 관련해 “사실은 증거가 넘쳐났는데 왜 지금에서야 실질심사를 받느냐? 법사위원장이 권성동 의원이기 때문에 수사가 제대로 진행을 못했다”며 “재판부가 제대로 판단할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굉장히 안타깝다. 인간적으로 권 의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강원랜드를 통해 지역 인재들을 어느 정도 성장시켜보고자 했던 부분이 있고, 많은 부분들이 얽혀 있는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황 의원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 영입 과정이 ‘희화화’되고 있는 데 대해 “굉장히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언론 입장에서 비중 있게 다뤄지지 않을 만한 분들까지도 입장을 물어봐서 그 입장이 결국 당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답했다.

현역 정치인들이 출연해 여의도 정치의 민낯을 보여주는 KBS 1TV ‘사사건건’, 내일(5일)은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과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출연할 예정이다.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004235&ref=A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