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자들’ 안민석 “김경수, 사제가 돼도 좋았을 사람” [시선강탈]

KakaoTalk_Moim_36NeglcNancvbRQ9hS3o1lSNcIsWDT
20190404 최재형 순국 100주년 추모위원회 출범식 및 강연회
2019.04.04
수정됨_사사건건1
[여의도 사사건건] 안민석 “‘양승태 사법왕국’ 만들려 한 게 본질”
2019.04.05

‘외부자들’ 안민석 “김경수, 사제가 돼도 좋았을 사람” [시선강탈]

수정됨_071382273

수정됨_071382273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부자들’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인품을 치켜세웠다.

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외부자들’에서는 안민석 의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민석 의원은 같은 당 소속 두 명의 지자체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경수 지사에 대한 개인적인 평가를 내놨다. 먼저 그는 배우 김부선과의 사생활 관련 의혹부터 ‘성남 국제 마피아 파’와 연루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지사에 대해서는 “우리 당의 계륵 같은 존재”라고 비판적인 시각을 내놨다. 반면 그는 ‘드루킹’ 관련 매관매직 의혹으로 특검에까지 소환된 김경수 지사에 대해서는 “우리 당의 보석 같은 존재”라며 신뢰를 보였다.

이와 관련 안민석 의원은 “김경수 지사의 논란은 당연히 당에 부담이 된다. 부담이 없다면 그건 국민 정서에 반하는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이거야 말로 특검 결과가 나온 다음에 판단해야 할 문제다. ‘드루킹’ 일당과 김경수 지사 사이에 실질적인 돈거래 여부가 중요하다. 돈거래가 있었다면 같은 당이 아니라 같은 당 할아버지라도 보호할 수 없다. 그러나 그 부분에 있어서 제가 아는 김경수 지사는 ‘사제가 됐어도 좋았을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맑은 사람”이라고 두둔했다.

이에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이 “금품수수보다 매관매직이 문제다. 국정농단 때 국민들이 왜 분노했나. 최순실 같은 사람한테 권력을 줬다는 이유 때문 아니었나. 만약 김경수 지사가 ‘드루킹’ 일당에게 오사카 총영사를 제안한 게 사실이라면 대가성이 성립된다. 그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안민석 의원은 “그건 반드시 문제다. 하지만 역시 특검 결과로 판단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제가 김경수 지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관계를 가까이서 봤는데 ‘분신’ 같은 존재였다. 친노이자 친문이면서 두 대통령에게 신뢰를 받던 정치인이 없다. 그건 우리 당에서 굉장히 소중한 자산이다. 그런 김경수 지사인 만큼 이번 위기를 돌파해 기회로 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5336538041382273019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