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野,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맹폭… “최순실, 증인 채택해야”

1
20160926 세종시 카페트트랙설치 초등학교 현장 방문
2016.09.26
1
20160927 (2016년도 국정감사 -문화체육관광부)
2016.09.27

[이투데이] 野,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맹폭… “최순실, 증인 채택해야”

[이투데이] 2016-09-27 11:46 이투데이 윤필호 기자

.

野,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맹폭…

“최순실, 증인 채택해야”

.

야당은 27일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각종 의혹의 핵심인물로 떠오른 최순실씨 등 관계자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문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비선실세 최순실 씨도 증인채택을 해야 한다”면서 “딸이 수업에 참석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학점이 꼬박꼬박 나오고 학적을 유지하고 있는 점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최씨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의 공세는 국감장에서 보다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야당은 이날 새누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진행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관계부처를 상대로 설립과정에 대한 관리·감독 등 각종 의혹을 따지고 나섰다.

국민의당 이동섭 의원은 “(특혜의혹을 받는) 두 재단이 대통령의 퇴임 뒤를 위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조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이 퇴임 이후 미르 재단이나 K스포츠 재단에 관여할 일은 없으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미르재단은 한식을 세계화하는 교육사업 재단이고, K스포츠재단은 태권도를 유네스코에 등재하는 것을 지원하는 체육사업을 한다”며 “대통령이 과연 퇴임 후 이런 사업을 영위하는 데 관여할 일이 있겠냐는 것이 제 개인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K스포츠 재단에 기업에서 재계 순위대로 800여억 원에 달하는 거금을 줬는데 그것을 관리하는 사람이 최순실 씨가 다니는 단골 마사지 센터의 정동춘 이사자이라는 이름 없는 마사지사라고 한다”며 “이게 말이나 되나”라고 지적했다.

조 장관은 “정동춘 이사장은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지만 유수 대학에서 체육학 박사를 따고 평생 체육학 연구 매진한 평가 받는 분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 허가가 유례없는 신청 하루 만에 이뤄진 점에 대해 “두 재단이 미리 문체부 직원과 사전에 상의해 자료를 완비해 제출을 했고, 서류상 하자가 있는지 살펴보는 데 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K스포츠재단의 정동구 전 이사장의 인감이 가짜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정동구 K스포츠재단 전 이사장의 인감이 진짜인지 아닌지 중요하다”며 “저게 가짜라고 한다면 재단허가 취소사유가 되는 결정적 사유”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가 정동구 전 이사장과 연락해서 본인의 인감이나 인감 확인 증명서 보내주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제가 듣기로 정부에 어느 직원이 인감 증명서를 가지고 있다는 얘기가 있다”며 “가지고 있다면 지금 위원장이 장관에게 가지고 있는 인감 증명서 요청하고 가지고 있지 않다면 정 전 이사장에게 확인할 수 있도록 협조 요청해달라”고 말했다.

.

.

기사원문보기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