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촛불 든 野의원들, 朴에 ‘내란죄’ ‘방 빼라’

[국민일보] 2016-11-12 17:12

 기사다시보기 

.

촛불 든 野의원들, 朴에 ‘내란죄’ ‘방 빼라’

.

kmib_co_kr_20161114_142349

.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2일 서울에서 열린 대규모 도심 촛불집회 참석에 앞서 박근혜 대통령을 강력 비판하며 퇴진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청계광장에서 ‘박근혜-최순실게이트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안민석 의원은 “(최순실 게이트는) 최순실이 국정을 농단한 사건이 아니라 박 대통령이 국기문란을 저지른 사건이라 이는 ‘박근혜 게이트’”라며 “박 대통령을 국민을 혼란에 빠뜨린 내란죄로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기업에 특혜를 주고 대기업 돈을 삥땅 친(빼돌린) 포괄적 뇌물죄를 적용해야 한다”며 “이 엄중한 상황에 야당은 좌고우면해선 안 된다. 야권 지도자가 계산기를 두드려선 안 된다”고도 했다.


전날 국회 긴급현안질문에서 박 대통령의 대포폰 사용 의혹을 제기한 안 의원은 “최순실이 1대도 아닌 10대의 대포폰을 이용했다”며 “최순실은 상상을 초월하는 가족사기단”이라고 폭로했다. 그는 최씨 일가가 추적을 피하기 위해 자주 개명하고, 수시로 성형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주의 기를 받지 않고선 이름을 바꾸고 얼굴을 바꾸는데 어떻게 추적을 했겠느냐”며 “국민 제보와 자랑스런 당원동지 여러분의 성원으로 2016년 가을에 진실의 문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 송영길 의원은 “이미 박 대통령은 무너졌다”며 “하루라도 빨리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7시간동안 보톡스를 맞았는지, 굿판을 벌였는지 알 수 없다”며 “박 대통령이 우주의 기운을 받았는지, 점괘를 받았는지 해경 해체 결정을 내렸는데, IQ도 좋지 않은 분이 어떻게 혼자 결정했겠느냐”고 비꼬았다. 그는 새누리당과 ‘황교안 내각’ 해제도 요구했다.

 정재호 의원은 “내가 이러려고 국회의원했나 자괴감이 든다”며 “(박 대통령은) 탄핵이냐 하야냐 퇴진이냐, 1·2·3번 아무거나 빨리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이) 이도 저도 받아들이지 않으면 탄핵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은혜 의원도 “박 대통령은 예술가들이 권력의 말을 안 듣는다며 1000여명에 가까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고 줄세우기를 하며 헌법을 유린했다”며 “물러나 조사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민석 특보단장은 “(박 대통령은) 조사받고 처벌받을 준비하고, 국정정상화를 국회·국민과 협력하고, 그게 싫으면 당장 방 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더 큰 오산으로 보답하겠습니다 - 국회의원 당선자 안민석 드림